한화솔루션 120% 늘리고, 한화손해보험은 10% 감원

9월 한화그룹 상장사 직원, 전년대비 13.5% 증가…첨단소재 합병한 한화솔루션 급증

김재은 기자 2020.12.29 09:13:18


한화손해보험 직원이 1년 만에 334명 감소했다. 한화도 310명 줄어 한화 계열사 두 곳에서만 600명 이상 직원이 줄었다.

29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한화그룹 6개 상장계열사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9월 말 현재 직원은 총 2만1288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1만8757명)보다 2531명(13.5%) 증가했다.

이 같은 직원수 증가는 한화솔루션(한화케미칼)이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와 합병하며 직원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화솔루션 직원은 2019년 9월 2557명에서 올해 9월 5675명으로 3118명(121.9%) 증가했다. 한화생명도 3987명에서 91명(2.3%) 늘어난 4078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화손해보험 등 상장계열사 4곳은 직원이 감소했다.

한화손해보험의 올해 9월 말 직원은 3064명으로, 1년 전(3398명)보다 334명(9.8%) 줄었다. 한화그룹 상장사 중 가장 큰 감소폭이다.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말 경영 효율을 높이기 위해 조직 총괄체계를 폐지하고 전략영업부문과 기업보험부문을 통합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그 결과, 임원(사외이사, 감사 제외)이 35명에서 30명으로 5명(14.3%) 줄었고, 지난 5월에는 근속 1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희망퇴직 규모는 150여 명에 이른다.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8월 경영실태 평가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1월에는 경영관리대상으로 선정돼 비용절감에 고삐를 죈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도 직원수가 5653명에서 5343명으로 310명(5.5%) 줄었다. 특히 화학.방산부문 직원이 4679명에서 4377명으로 302명(6.5%) 감소했다. 한화는 글로벌 안전환경 기준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하기 위해 관련 부문의 몸집을 줄이고 있다. 한화는 최근 방산부문 분산탄 사업을 물적분할하고 신설회사 지분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관련 사업에서 손을 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투자증권은 비교적 소폭인 17명 씩 직원이 줄었다. 

지난해 11월 상장한 한화시스템은 이번 조사에서 제외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