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작년 사회적가치 1조9457억원 창출

ESG 경영 가속화…친환경 ICT, 사회안전망 강화, 선진 거버넌스 구축

강동식 기자 2021.05.16 21:52:50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지난해 1조9457억 원 규모의 사회적가치를 창출했다고 16일 밝혔다. 2019년 1조8709억 원 대비 4% 증가한 성과로, 사회적가치를 본격적으로 측정해 발표한 2018년 이후 3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SK텔레콤은 온실가스 감축, 사회 안전망 구축 등 다양한 방면에서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했고, 자사가 보유한 ICT 인프라와 폭넓은 고객 접점을 활용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했다.

그 결과, 지난해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2362억 원으로 전년 대비 60.2% 증가했고, 사회공헌 사회성과도 513억 원으로 33.9% 증가했다. 경제간접 기여성과의 경우 자사주 매입 등의 영향으로 1조6582억 원을 기록하며 1.6% 감소했다.

삶의 질, 노동, 동반성장, 환경 영역을 포괄하는 비즈니스 사회성과 중 제품·서비스 영역은 ICT 기반 사회적가치 창출 모델 지속 발굴과 확대를 통해 2018년 467억 원, 2019년 1670억 원에 이어 지난해 2579억 원의 높은 성과를 창출했다. T맵 운전습관의 교통사고 예방효과와 함께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이용자 증가가 어르신들의 안전 향상에 기여한 측면 등이 주요 성과로 기록됐다.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ICT 역량 기반으로 코로나 시대 사회안전망 구축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NUGU케어콜을 통한 코로나19 증상 발현 모니터링 ▲청소년 온라인 강의 데이터 무상제공(EBS 데이터 제로레이팅) ▲통신재난 이동통신 로밍망 구축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재무적 가치와 연동되는 경제간접 기여성과 관련, SK텔레콤은 이사회 독립·투명 경영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이사회 산하 위원회를 4개로 재편해 역할과 권한을 확대했다. 각 위원회는 ▲미래전략위원회(중장기 방향성) ▲인사보상위원회(미래 경영자 육성) ▲감사위원회(공정하고 투명한 기업 운영) ▲ESG위원회(ESG 경영활동 제고)로 구성돼 이사회 중심 경영을 지원한다.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친환경 ICT 기술 개발, 사회안전망 강화 기여, 글로벌 선진 거버넌스 체계 확립 등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새로운 ESG 스토리를 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