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올가홀푸드, 지속가능성 가치 담은 상위 1% 프리미엄 ‘동물복지 목장 우유’ 출시

이수영 기자 2021.06.10 10:55:58

▲풀무원 올가홀푸드의 ‘동물복지 목장 우유’ / 사진=풀무원



풀무원 계열의 로하스 프레시 마켓인 올가홀푸드(대표 강병규, 이하 올가)는 소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동물복지 환경을 갖춘 목장에서 착유한 친환경 프리미엄 우유 '동물복지 목장 우유(200ml)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저출산 문제 등으로 인해 흰 우유 소비가 줄어드는 가운데 검증되고 안전한 제품을 소비하는 ‘안심소비’ 트렌드에 따라 프리미엄 우유는 2020년 3조6000억 원 규모로 2015년 대비 약 29% 성장하며 국내 우유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동물복지 목장 우유'는 총 3개 인증(동물복지, 무항생제, HACCP)을 동시에 받은 프리미엄 우유다. 충분한 활동 공간과 목초 사료와 깨끗한 물, 초유 등이 제공되는 건강한 사육환경에 부여되는 ‘동물복지 인증’, 항생제와 호르몬제를 투약하지 않은 '무항생제인증’, 목장부터 생산공정, 유통단계까지 전 과정 위생안전의 ‘HACCP 인증' 총 3단계 인증을 받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2021년 5월 기준 동물복지 인증을 취득한 낙농 농가는 22곳으로, 전국 농가의 1% 미만에 불과하다.

제품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신대진 목장에서 착유된 우유를 사용했다. 젖소 한 마리 당 16.5㎡ 이상의 활동 공간 보장, 사료의 60% 이상 목초 급여, 먹는 물 관리, 초유 급여 등 건강한 환경을 보장한다. 또한, 동물복지 5대 가치인 스트레스로부터의 자유, 정상적 행동을 할 자유, 고통과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불편함으로부터의 자유, 배고픔으로부터의 자유를 준수하고 있다.

동물복지 목장 우유는 고온단시간살균(HTST) 공법을 적용해 더욱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젖소의 건강지표와 우유 위생관리 지표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체세포 수 1등급, 세균 수 1A등급으로 유지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용량은 200ml로 선보여 개봉 후 신선한 상태로 한 번에 마실 수 있도록 편의성과 휴대성을 높였다.

송상민 올가 마케팅담당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유기농 식품을 넘어 지속가능한 축산물에 대한 소비 인식이 확대되면서 동물복지 상품에 대한 수요는 급증하는 추세”라며 “올가는 동물복지 기준을 준수한 윤리적이고 안전한 축산물뿐 아니라 가공식품까지 품목을 확대해 LOHAS 기업으로서의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동물복지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풀무원의 올가는 2007년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제도를 시행했으며, 동물들의 자유와 안전을 보장하고 사양을 관리하는 동물복지 기준을 체계적으로 정립해 운영하고 있다. 2012년 산란계 제품의 정부 인증을 국내 1호로 취득한 바 있는 올가는 현재 산란계 상품을 100% 동물복지 인증 제품으로 구성하는 등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친환경 먹거리와 윤리적 소비가치를 제공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