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한국해비타트,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주택 개선 나서

이윤혜 기자 2022.06.17 10:08:33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오른쪽)가 신입사원들과 함께 노후주택 개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 백정완)은 한국해비타트와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주택 개선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와 2022년 상반기 신입사원들은 지난 16일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홍설지씨의 노후주택에서 내부 단열, 창호, 장판 등 전반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지원했다. 홍설지씨의 조부인 독립유공자 고 홍가륵 선생은 중국 방면에서 독립운동을 펼치다 온양에서 체포돼 옥고를 치렀으며, 2009년 독립운동 유공이 인정돼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안락한 주거환경 속에서 편안한 삶을 누리길 바란다"며 "지속적으로 한국해비타트와 협력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2001년부터 ‘희망의 집 고치기’ 캠페인을 통해 주택 노후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시설 보수공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2018년부터는 한국해비타트와 협업해 활동규모를 넓히고,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재한베트남인 주거환경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