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출 비중 다시 절반 넘었다

1분기 전체 매출 중 53.3%, 3년만에 50% 돌파…RV차량 매출액 늘어난 데 영향

이윤혜 기자 2020.07.17 08:39:22


현대차의 1분기 매출 중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었다. 1분기 전체 매출 중 53.3%로, 수출비중이 50%를 넘어선 것은 3년 만이다.

1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현대자동차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 기업의 올해 1분기 기준 매출액(별도 기준)이 11조2749억 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1분기 기준 매출액은 최근 2년 간 꾸준히 성장했다. 2017년 10조3180억 원에서 2018년 9조6730억 원으로 감소했다가 2019년 11조2771억 원, 2020년 11조2749억 원으로 2년 새 16.6% 증가했다.

1분기 기준 매출액 상승은 수출 부문이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내수 부문 매출액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데 반해, 같은 기간 수출 매출액은 늘어났던 데 영향을 받았다.

실제로, 현대자동차의 수출 부문 매출액이 꾸준히 상승했다.

2018년 1분기 4조6370억 원, 2019년 1분기 5조5905억 원, 2020년 1분기 6조76억 원으로 2년 새 29.6%나 증가했다. 이 기간 전체 매출액 가운데서 수출 매출액이 차지하는 비율도 47.9%에서 53.3%로 5.4%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수출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수출 판매 대수는 감소했지만, 이 기간 레저용 차량(RV)의 매출액이 늘어났던 데 영향을 받았다. 

RV차량의 매출액이 1분기 기준 2019년 2조5851억 원에서 2020년 3조4073억 원으로 31.8% 증가했다. 총 수출액 가운데 RV차량이 차지하는 비율은 46.2%에서 56.7%로 10.5%포인트 상승했다.

이 기간 승용차, 소형상용차, 대형상용차의 수출 매출액은 모두 감소했다. 올해 1분기 기준 매출액은 1조2561억 원, 1454억 원, 588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1조5093억 원, 2337억 원, 952억 원) 대비 16.8%, 37.8%, 38.2%씩 감소했다. 전체 매출액 가운데 20.9%, 2.4%, 1.0%씩을 차지한다.

내수 매출액은 감소세를 이어갔다. 매출액 규모가 2019년 1분기 5조6866억 원에서 2020년 1분기 5조2673억 원으로 7.4% 쪼그라들었다. 이 기간 내수가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50.4%에서 46.7%로 3.7%포인트 감소했다. 올해 1분기 기준으로 내수와 수출 비중 간에 6.6%포인트의 격차가 나타났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