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지주-환경부, 탈석탄을 넘어 탄소중립·녹색금융 추진

김재은 기자 2020.11.18 13:59:56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오른쪽), 조명래 환경부 장관(가운데) 및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왼쪽)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NH농협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18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금융 본사에서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과 함께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 목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경제 전반의 녹색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녹색금융 분야에 대한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농협금융은 녹색분야 투자 및 환경책임투자를 확대하교, 녹색경영 우수기업에 금융지원하며 녹색금융 제도 구축 과정에 협력하는 등 노력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녹색분야 투자 및 환경책임투자를 지원하고, 녹색금융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며 사업성과를 홍보할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도 환경책임투자 및 녹색경영 우수기업 금융지원을위한 환경정보 제공 등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은 녹색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농협금융은 국내 최고의 사회공헌 금융기관이자 환경책임투자 전문 금융사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농협의 맡은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녹색금융이 우리 사회전반의 녹색전환을 이루는데 핵심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녹색금융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정부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금융권의 책임과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융권과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