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무거운 정일택 금호타이어 대표, 수익성 잡을까

통상임금 소송 패소 관련 인건비 부담 커져...미국 반덤핑 관세도 악재 작용 전망

이윤혜 기자 2021.04.08 08:54:51



금호타이어가 정일택 신임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원만한 노사 합의를 통한 경영정상화가 정 대표의 주요 과제로 꼽힌 가운데 미국 반덤핑 관세 등이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금호타이어는 워크아웃을 졸업한 이후 지난 2015년부터 6년째 당기순이익 적자를 기록 중이다.

8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금호타이어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20년 매출이 2조1707억 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 등에 영향을 받아 전년(2조3692억 원) 대비 8.4% 감소했다.

금호타이어 영업이익은 지난 2018년 -982억 원에서 2019년 574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하지만 지난해 매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45억 원의 손실이 발생하며 흑자 전환 1년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업황 회복과 친환경차의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해 실적 개선이 예상됐지만, 노조가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 패소에 따른 비용 증가로 올해도 영업 적자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4년까지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작업) 절차를 진행했다. 금호타이어 노조원 5명은 워크아웃이 종료된 이후 회사가 상여금을 제외하고 통상임금을 산정했다며 추가 임금지급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에서 원심의 판결이 뒤집히며 통상임금 소송은 결국 회사 측의 패소로 결론났다.

전대진 전 금호타이어 대표가 이에 대한 책임을 지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금호타이어는 지난달 22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일택 연구개발본부장을 사장으로 승진 임명 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1964년생으로 전남대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했다. 1988년 금호타이어에 입사했으며, 이후 영업본부장, 품질본부장 등을 거쳐 2018년 12월부터 연구개발본부장을 역임했다. 정 대표의 최우선 과제로는 노사 합의를 통한 경영정상화가 꼽힌다. 금호타이어는 현재 영업손실뿐 아니라 순손실도 안고 있다. 워크아웃이 종료된 2014년 12월 이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6년 연속 순손실이 발생했다. 2020년 순손실 규모는 829억 원으로 집계됐다.

업계에서는 통상임금 소송 패소로 인해 향후 인건비 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통상임금은 연장 및 야간근로수당을 포함해 연차수당, 장기근속수당 등 각종 수당과 퇴직금의 산정기준으로 적용돼 올해 임금협상에서 미래 임금도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미국의 반덤핑 관세도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12월 미국 상무부는 한국을 포함한 4개국 타이어업체에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을 내렸다. 금호타이어는 27.81% 수준이다. 미국 상무부의 반덤핑 관세 최종 판정은 오는 5월 13일 내려지며, 7월 DOC가 반덤핑 관세 부과 명령을 내리면 확정된다.

금호타이어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총 5231억 원의 매출이 북미에서 발생했다. 전체 매출 중 24.1%를 차지한다. 한국(7555억 원, 34.8%)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금호타이어는 반덤핑 관세 관련 리스크를 막기 위해 3398억 원을 투자해 베트남 공장에 증설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