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훈풍 불어오니…패션업계, 재무건전성 개선

5개 주요 패션기업 1분기 매출 15.1% 상승…부채비율 13.3%p 낮춰

이수영 기자 2021.06.08 08:45:20



주요 패션업체의 재무건전성이 개선됐다. 패션산업에 불어온 실적개선 훈풍이 자연스럽게 재무구조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8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주요 패션업체 5곳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3월 말 79.0%에서 올해 3월 말 65.7%로 13.3%p 낮아졌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 합계는 2조2859억 원에서 2조6300억 원으로 15.1% 증가했다. 

5개 기업 중 휠라홀딩스 등 4곳의 부채비율이 줄었다. 

휠라홀딩스의 부채비율은 2020년 3월 말 119.8%에서 2021년 3월 말 95.8%로 24.0%p 떨어졌다. 조사 대상 기업 중 가장 큰 부채비율 감소폭이다. 특히 부채비율을 100% 아래로 끌어내려 뚜렷한 재무건전성 개선에 성공했다. 이 회사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7899억 원)보다 25.1% 증가한 9883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 증가율 역시 5개 기업 중 가장 크다.

영원무역도 부채비율을 67.7%에서 50.6%로 17.1%p 낮췄다. 부채규모를 1조3435억 원에서 1조417억 원으로 22.5% 줄였다. 매출은 7.4% 증가한 5682억 원을 기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과 LF도 각각 부채비율을 13.7%p, 5.8%p 떨어뜨렸다. 매출은 각각 5.7%, 7.0% 증가했다. 

한섬은 5개 기업 중 유일하게 부채비율이 22.7%에서 25.6%로 2.9%p 상승했다. 부채 증가율(22.1%)이 자본 증가율(8.7%)을 뛰어넘었다. 다만, 조사 대상 기업 중 가장 낮은 부채비율을 유지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