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초격차 전략 집중 컬러강판 1위 굳힌다

생산라인 S1CCL 증설, 컬러강판 연간 85만 톤 생산 확보…R&D로 신제품 개발도 착착

이윤혜 기자 2021.10.15 08:56:12


동국제강이 주력 제품인 컬러강판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컬러강판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연구개발에도 힘을 쏟는다. 동국제강은 국내 컬러강판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5일 데이터뉴스가 동국제강의 컬러강판 생산능력 변화를 분석한 결과, 현재 연간 85만 톤의 컬러강판을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국제강은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생산 역량을 확대해왔다. 1999년 30톤에 그쳤던 생산능력은 2002년 40만톤, 2009년 49만톤, 2012년 61만톤, 2013년 65만 톤, 2016년 75만톤, 2017년 85만톤으로 약 20년 만에 3배 가량 증가했다. 이 기간 생산라인은 2개에서 9개로 늘어났다.

올해 9월 연산 10만 톤 생산능력을 가진 컬러강판 라인 'S1CCL(Special 1CCL)'을 가동함으로써 생산능력을 늘렸다. 동국제강이 지난해 7월 신규 컬러강판 라인 증설을 결정한 후, 약 300억 원을 투자했으며, 1년여에 걸쳐 증설됐다.

이번에 증설된 S1CCL은 라미나강판과 자외선 코팅 공정을 혼합한 1600mm 규모의 광폭 생산라인이다. 라미나 강판은 최고급 강판으로 철판에 필름을 부착해 다양한 색상과 광택 구현이 가능하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라인 준공 행사에서 "S1CCL은 동국제강 컬러강판 사업 중장기 비전 실현을 위해 설계부터 생산까지 신중히 검토해 온 사안"이라며 "이번 증설로 동국제강이 라미나 강판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연구개발(R&D)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동국제강은 올해 상반기 5466억 원을 연구개발비로 사용했다. 전년 동기(4714억 원) 대비 15.9% 늘었다. 이 기간 매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며 매출 대비 비율은 0.2%로 유지됐다.

주로 신제품에 대한 연구개발이 진행됐다. ECM 강판 개발, 건재잉크젯 프린트 제품 안정화 및 다양화, 고경도 건재용 메탈 PVdF 라미나 강판 개발, 가정용 고비드 PCM 개발, 하이 솔리드 건재공용 하도 개발 등이 진행됐다.

동국제강은 초격차 전략에 집중함으로써 컬러강판 1위 자리를 굳힌다. 지난해 동국제강의 컬러강판 국내 시장점유율은 36%로 주요 업체 중 가장 높았다. KG동부제철(25%), 포스코강판(18%), 세아씨엠(11%), DK동신(4%)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