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친환경 건설자재 재활용 기술개발 업무협약

이윤혜 기자 2022.07.06 14:03:23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왼쪽)과 김영진 에코프렌즈 대표가 5일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섬유재활용전문업체 에코프렌즈와 ‘친환경 건설자재 재활용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존 건설현장에서 사용 후 폐기되고 있는 PVC(Poly-Vinyl Chloride) 안전망을 친환경 PET(Poly-Ethylene Terephthalate) 안전망으로 변경하고 이를 다시 건설자재로 재활용하기 위함이다.

기존 PVC 안전망은 사용 후 재활용이 불가능한 재료로, 전량 폐기해야 하며, 화재 발생 시 유독가스가 발생해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한화건설은 1월부터 기존 PVC 안전망 사용을 금지하고,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으며 화재 발생시 유독가스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PET 안전망으로 변경해 사용하고 있다. 사용 후 안전망은 수거돼 세척 및 가공을 거쳐 칩형태의 콘크리트 섬유보강재로 재활용하게 된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 방식의 ESG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