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3분기 누적 순익 2조 넘었다…중소기업 대출도 5%↑

당기순이익 1조9184억→2조1127억, 전년 대비 10.1% 증가…9월 말 중소기업대출 잔액 231.7조

IBK기업은행, 3분기 누적 순익 2조 넘었다…중소기업 대출도 5.0% 상승
IBK기업은행(은행장 김성태)은 견조한 대출 성장에 힘입어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2조1220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9월 말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보다 5.0%(11조 원) 증가한 231조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대손비용률은 0.67%,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1.01%, 0.64%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저성장·고금리 지속에 따른 거래 중소기업의 경영여건 악화에 대비해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동시에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잠재력 있는 중소기업이 반등할 수 있도록 돕는 ‘중소기업 리밸류업(Re:Value-Up) 프로그램’을 시행해 은행의 중장기 성장기반을 확충하고 국가경제 활력 제고에 보탬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