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재해 막아라"…안전투자 대폭 늘려

산업재해 지표 악화 중…안전관리 특별 강화방안 만들고 올해 안전설비 등에 1235억원 투입

이윤혜 기자 2021.08.11 09:10:10


윤영준 대표 체제의 현대건설이 안전관리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현대건설이 나빠진 안전관리 지표를 개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1일 데이터뉴스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근로손실재해율(LTIFR) 등 주요 안전환경 사고지표가 전년에 비해 악화됐다.

협력사의 근로손실재해율은 2019년 100만 근무시간 당 0.917건에서 2020년 1.024건으로 상승했다. 협력사 부상자도 2019년 130명에서 지난해 150명으로 20명 늘었다. 최근 4년 중 가장 많다. 사망자는 전년과 같은 4명으로 집계됐다.

기업의 안전관리 지표는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중대재해법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중대재해법은 노동자가 사망하거나 다치는 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사업주, 경영책임자에게 징역형 혹은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올해 현대건설 CEO에 오른 윤영준 대표는 안전관리 특별 강화방안을 수립하는 등 안전관리 지표 개선에 힘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건설은 또 안전관리 투자규모를 늘렸다. 지난해(1099억 원)보다 12.4% 증가한 1235억 원을 올해 안전관리에 투입한다. 안전 설비와 안전 보호구에 각각 426억 원과 234억 원을 사용한다. 안전교육훈련에 12억5000만 원, 현장검진 및 예방에 16억5000만 원을 쓸 예정이다. 

관련 인력 확충에도 나선다. 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를 대상으로 안전자격증 취득을 의무화해 2025년까지 전체 인원의 20% 수준인 1000여명의 안전전문가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 안전점검 전담조직을 확대하고 안전점검 및 교육을 위한 상시 점검조직인 365 안전패트롤 운영에도 나선다.


윤영준 대표는 1987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35년 간 한 우물을 팠다. 현대건설에서 관리본부 인사총괄팀장(2002년), 국내현장 관리팀장(2006년), 재경본부 사업관리실장(2012년), 재경본부 공사지원사업부장(2016년), 주택사업본부장(2018년)을 역임한 뒤 지난 3월 주주총회를 통해 대표이사에 올랐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데이터저널리즘의 중심 데이터뉴스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맨 위로